전체메뉴
조선대병원 병리과 전호종 교수, 정년 퇴임식 가져
2019년 08월 21일(수) 14:18
조선대병원 병리과 전호종 교수, 정년 퇴임식 가져



조선대병원(병원장 배학연)은 20일 병원 2층 하종현홀에서 병리과 전호종 교수의 정년 퇴임식을 갖고 병원 발전을 함께 이끌어 온 교직원 및 의과대학 제자 등 약 200여명이 참석하여 석별의 정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

의과대학 정중화 부학장(순환기내과)의 사회로 시작된 이날 퇴임식은 배학연 조선대병원장과 전제열 조선대 의과대학장 겸 의학전문대학원장이 재직기간 동안 병원 및 의과대학 발전을 위한 후학 양성에 감사 마음을 담은 송공패를 전달하며 앞날에 무궁한 건승을 기원했다.

전호종 교수는 1978년 조선의대를 졸업하고 일본 및 미국 University of Connecticut Health Center의 연수를 거쳐 조선대병원 병리과에서 림프절병리, 혈액종양병리, 분자병리를 전문분야로 재직하였으며, 조선대학교 총장 재임시절 현재 광주의 대표 관광명소로 자리 잡은 조선대 장미원을 개소하는 등 조선대병원은 물론 지역민을 위한 대학 발전에 헌신했다.

전호종 교수는 “조선대병원과 함께한 기억과 시간을 잊지 못할 것이다”며 “향후에도 의료계의 발전을 이끌어 나가도록 끊임없이 노력해달라”고 소감을 밝혔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