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1회 섬의 날 기념 목포서 ‘썸 페스티벌’ 펼쳐진다
시, 8월 8~10일 삼학도 일원 개최…섬 가치 알리기 준비 만전
100만송이 백일홍 심고 조명타워 설치 등 대대적 환경 정비
세계 마당페스티벌·해상 퍼레이드·카약 체험 등 행사 다채
2019년 07월 16일(화) 04:50
제1회 섬의 날 기념행사가 열릴 옛 해경부두 전경. 목포시는 최근 포장공사를 완료하고 메인무대와 전시행사를 위한 대형 텐트 설치 공사가 한창이다. 주차장 옆 잔디가 심어진 공간에는 야간행사 진행을 위해 25m 높이의 조명타워가 설치된다. /목포=고규석 기자 yousou@
섬의 가치를 전 국민이 공유하기 위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제1회 섬의 날 행사가 페스티벌 형태로 진행된다.

목포시는 제1회 섬의 날 기념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이 ‘만남이 있는 섬, 미래를 여는 섬’이라는 주제로 다음달 8일부터 10일까지 목포 삼학도 일원에서 개최된다고 15일 밝혔다.

목포시는 지난 11일 부서별 추진계획 보고회를 갖고 본격적인 행사 준비에 돌입했다.

◇조명타워 설치 등 대대적인 환경 정비=대흥수산 옆 옛 해양경찰서 부지에 주차면수 45면의 임시주차장이 조성되고, 삼학도 주출입구 주차장(282면)도 라인도색과 휀스 설치 등 주차장 환경개선 사업이 진행된다.

또 주 출입 주차장에서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에 이르는 호안수로에는 난간걸이 화분들이 설치되고 100만송이 백일홍을 심어 조만간 꽃을 피우면 이 일대가 장관을 연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가장 문제가 되고 있는 성광조선 벽면은 디자인 그물망으로, 성광조선 굴뚝은 벽화로 단장해 커버된다. 대삼학도 일우조선 일원은 난간에 대형 깃발을 설치해 차폐 효과를 노린다.

또 하나의 걸림돌인 석탄부두 방진막도 이달 말까지 완전 철거된다.

야간 행사의 원활한 추진과 안전 확보를 위해 옛 해경부두 입구 자투리 땅에 25m 높이의 조명타워가 설치된다.

타워 등기구(LED1.2㎾) 18개로 이뤄진 이 타워는 승하강식으로 1억6200만원이 투입된다. 이 시설은 섬의 날 행사 이후에도 계속 남겨두고 항구축제 때도 활용할 계획이다.

주 행사장 진출입로인 목포 요트마리나~봉황장례문화원에 이르는 1.4km 구간에 대한 도로 포장도 진행된다.

이와 함께 행사장 입구에 5000만원을 들여 대형 꽃탑이 설치되고 어린이바다과학관 앞과 요트마리나 앞 등 4곳에 테마화단이 조성된다.

◇세계마당 페스티벌 등 다양한 예술·체험 행사=낭만항구 목포 버스킹과 함께 세계 6개국이 참가해 신나는 저글링·코믹마임·타악 퍼포먼스 등을 보여줄 ‘세계마당 페스티벌’이 열린다.

삼학도 메인무대 옆 해상에선 하이드로 플라이와 수상오토바이 프리스타일 묘기를 선보이는 ‘플라잉 워터 쇼’가 펼쳐진다.

평화광장 앞바다에선 한국·중국·일본 3개국이 참가해 리미티드, 노비스, 야마하1100, 프로스키 등 수상오토바이 5개 종목에 대한 국제 파워보트대회가 진행된다.

특히 개막식 날엔 삼학도 전면 해상서 5톤 급 낚시어선 수십 척이 참여해 제1회 섬의 날 시작을 알리는 해상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섬 민속경연대회 일환으로 열리는 섬 주민 풍어제(만선 기원제)도 이목이 집중된다.

체험행사로는 삼학도 수로길에서 카누와 카약을 직접 타보는 기회가 마련되고, 삼학도 요트마리나에선 요트 3대가 동원돼 요트마리너-3함대-몽화도-목포대교 구간을 항해하는 요트체험행사가 진행된다. 소요시간은 40분이며 하루 5회 운행된다.

대한제국 여권을 모티브로 제작한 리플릿에 스템프를 획득하면 기념품을 제공하는 개항문화거리 ‘목포 유람’ 프로그램과 함께 손혜원 사건으로 핫 플레이스로 떠오른 근대역사문화 체험 투어가 운영된다.

이밖에 서남해안권 박물관 프로그램 체험을 비롯해 옥단이 길 투어, 옥단이 의상 및 물지게 체험, 만인계 복권 추첨 등 크고 작은 체험행사가 개최된다.

이와 관련 김종식 목포시장은 “교통·환경·질서·청결 등 삼학도에 국한하지 말고 도심 전체가 행사장이라고 생각하고 특히 근대역사문화공간 쪽에 신경을 많이 써달라”면서 “다음달 3일 현장서 최종 마무리 점검을 할 수 있도록 모든 부서가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목포=고규석 기자 yous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