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양시, 골목상권 소상공인 지원 총력
융자금 이자차액보전 100개 업체 추가 모집
2018년 10월 19일(금) 00:00
광양시가 장기간 경기침체와 최저임금인상 여파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골목상권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와 경영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올 연말까지 ‘소상공인 융자금 이차보전(이자차액보전) 지원사업’에 참여할 100개 업체를 추가로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차보전사업은 광양시에 주소를 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전남신용보증재단이 보증을 통해 은행으로부터 융자금 최대 3000만원을 소상공인에게 지원해 주고, 연간 이자 3%를 2년간 지원하는 제도이다.

시는 그동안 소상공인 이차보전사업으로 매년 2억원의 시비를 투자해 2011년부터 지금까지 740개 업체에 200억원 융자와 8억원의 이자를 지원해 줬다.

특히 올해에는 260개소에 100억원의 융자와 3억원의 이자를 지원해 금융압박으로 신용불량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들의 경영 불안을 해소해주는 등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지원대상은 광양에 사업장을 두고 있는 종업원 5인 미만의 소상공인으로 기존 정책자금을 상환을 하지 않을 경우 신청이 불가하나 상환을 했을 경우에는 추가로 신청이 가능하다.

신청을 원하는 업체에서는 광양시청 지역경제과(061-797-3350)로 연락하면 되며, 자격요건 검증 후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별도로 안내하고 있다.

광양시 관계자는 “이번 지원 사업이 어려운 소상공인들이 불법 사금융업체로 내몰린 것을 막고, 높은 이자 부담을 덜어줘 금융 불안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시는 소상공인의 경영안전화와 더불어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양=김대수 기자 kd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