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네팔 등 개도국 공무원 인권메카 광주 찾아 인권행정 사례 청취
2018년 09월 03일(월) 00:00
국가인권위원회와 코이카(KOICA)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인권정책발전과정’ 연수생으로 참여하고 있는 개발도상국 중간관리자급 공무원 14명이 지난 31일 광주를 방문해 인권현장을 둘러보고 정책 교육을 받았다.

이번에 광주를 찾은 연수생들은 네팔, 방글라데시, 베트남, 스리랑카, 우간다, 콜롬비아, 키리바시 등 7개국의 중앙부처 및 국가인권위원회 관료다.

이들은 1박 2일 일정으로 광주시 인권현장인 국립아시아문화전당(옛 전남도청)을 방문하고, 시청에서 광주인권도시의 역사적 배경인 5·18민주화운동의 나눔·연대정신 국내외 활동사례, 인권헌장, 인권지표, 인권도시 기본계획, 인권영향평가제, 세계인권도시포럼 등 인권행정 추진사례를 청취했다.

1일에는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기도 했다.

김수아 시 인권평화협력관은 “인권정책발전과정에 참여한 공무원들의 인권행정 추진 열의가 대단하다”며 “이번에 방문한 연수생들이 광주시의 인권도시 추진 사례를 전 세계에 널리 알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