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별통보 받은 에이즈 환자 자살
2016년 08월 03일(수) 00:00
이별 통보를 받은 후천성 면역결핍 증후군(AIDS) 확진 동성애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2일 광주광산경찰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8시22분께 광주시 광산구 장덕동 한 아파트에서 A(46)씨가 안방에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119와 경찰이 발견했다.

경찰은 전날 밤 ‘미안하다. 나 먼저 간다’라는 자살 의심 문자를 받았으니 확인해달라는 A씨의 전 남자친구 B(39)씨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 대전의 한 병원에서 에이즈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B씨와 교제를 해오다 최근 이별 통보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김경인기자 k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