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방부, 광주 軍 공항 이전 타당성 검토 시작
오늘 평가준비위 첫 회의 … 9월 결과 통보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 후보지 4곳 검토도
2016년 06월 29일(수) 00:00
광주시가 광주 군 공항 이전과 관련한 최종 이전건의서를 국방부에 제출〈광주일보 6월17일자 1·3면〉함에 따라 국방부가 타당성 검토에 들어간다.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 후보지도 네 곳으로 압축된 것으로 알려져 지역 주요 군사시설 이전 추진상황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8일 국민의당 김동철(광주 광산 갑) 의원과 광주시에 따르면 김 의원은 이날 국방부 강병주 전력자원관리실장 등 군사시설 관계자들로부터 광주 군공항·무등산 방공포대·보병학교 평동훈련장 등 군사시설 이전 추진 현황을 보고받았다.

국방부는 군 공항 이전과 관련해 “지난 24일 광주시가 이전건의서를 수정·보완해 정식으로 제출한 만큼 오는 29일 평가준비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가능한 한 빠르게 평가해 9월에 검토 결과를 통보하겠다”고 밝혔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시는 군 공항을 2022년까지 옮기고 그 자리에는 2025년까지 신도시인 가칭 솔마루시티를 조성하기로 하고 로드맵을 마련했다.

국방부는 무등산 방공포대에 대해서도 이전 후보지 네 곳에 대한 군 작전성을 검토 중이다. 세 곳은 광주권, 한 곳은 전남 지역인 것으로 전해졌다.

무등산 정상인 천왕봉 해발 1187m에는 공군 제8989부대 예하 3포대가 1966년부터 주둔해 지역민의 이전 요구가 컸다. 이전 대상지가 선정되면 지난해 12월 시, 국방부, 국립공원관리공단 사이에 체결된 무등산정상 군부대 이전 협약에 따라 이전이 추진된다.

국방부는 시가 이전 지역 지자체와 협의를 진행하고 주민 동의를 끌어내면 군 특별회계 사업으로 이전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김 의원은 설명했다.

국방부는 무등산 방공포대처럼 사유지를 점유한 군사시설이 전국적으로 많은 상태에서 다른 지역의 유사한 요구도 있을 것으로 보여, 이전 비용을 국방·군사시설 이전 특별회계에 전입할 수 있도록 관련법 개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군 공항, 방공포대 모두 이전 대상지 자치단체와 주민의 극심한 반발이 예상돼 시가 원만한 합의를 끌어낼지가 핵심 관건으로 떠올랐다.

김 의원은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과 관련해 광주시의 더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며 “국방부도 소극적 입장에서 벗어나 군 시설로 인한 피해지역 실태를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평동 훈련장의 경우 광주시가 요청한 상무대 훈련장으로의 이전에 찬성하지만 장성군이 반대해 지역 의견을 듣고 지자체 간 간담회를 지속해서 주선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 의원은 “국가안보가 달린 군사시설을 특별한 이유 없이, 무조건 반대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50년간 불가피하게 광주에 있었지만 도시 팽창으로 외곽으로의 이전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최권일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