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4.07.13(일) 21:07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시군별뉴스 전북뉴스 문화 피플&라이프 외신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시군별뉴스
전북뉴스
문화
피플&라이프
외신
무등고
이홍재 세상만사
신항락 칼럼
월요광장
다산포럼
오피니언
데스크시각
금남로에서
테마칼럼
현장과 시각
기자노트
광일춘추
법조 칼럼
NGO 칼럼
은펜 칼럼
의료 칼럼
종교 칼럼
옴부즈맨 칼럼
광주 외국인 범죄 갈수록 늘고 흉포화
지난해 320건 발생 … 전년보다 37%나 급증
광산경찰, 외국인 자율방범대 구성 등 대책마련 나서

2013년 08월 20일(화) 00:00
확대축소
광주에 체류 중인 외국인들이 늘면서 이들이 저지르는 범죄도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년 동안 2배 이상 외국인이 늘어난 광산구 지역에서는 경찰이 외국인으로 구성된 자율방범대를 구성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18일 광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광주에서 범죄을 저지른 외국인 수는 구속 11명 불구속 309명 등 모두 320명으로 2011년의 202명(구속 8명·불구속 184명)보다 118명(37%)이 늘었다.

외국인 범죄가 이처럼 갈수록 느는 이유는 광주에 체류하는 외국인의 수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광주지역 체류 외국인은 지난해 1만4492명으로, 2009년 1만2118명에 비해 2374명이 늘어났다.

특히 광산구의 경우 지난 2006년부터 올해 6월 말까지 광주 체류 외국인 수는 250%가량이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연도별로는 ▲2006년 3024명 ▲2007년 4037명 ▲2008명 5162명 ▲2009년 5576명 ▲2010년 6608명 ▲2011년 6890명 ▲지난해 7110명 ▲올해 7469명으로 나타났다.

외국인이 늘면서 범죄도 늘어나는 부작용도 나타나고 있다.

광산구의 경우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발생한 외국인 범죄는 모두 352건에 이른다. 연도별로는 ▲2008년 44건 ▲2009년 46건 ▲2010년 74건 ▲2011년 92건 ▲지난해 96건으로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범죄 유형별로는 폭력이 128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교통범죄 95건 ▲지능범죄 47건 ▲절도 35건 ▲마약 4건 ▲강도 3건 ▲강간·도박 각각 2건 순이었다. 국적별로는 중국인이 12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베트남 76명 ▲몽골 46명 ▲필리핀 28명 ▲스리랑카 21명 ▲태국 16명 ▲파키스탄 8명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이 같이 외국인 범죄가 늘고 갈수록 흉포화되자 광산경찰은 외국인 자율방범대를 구성해 방범활동을 강화키로 했다. 광산경찰은 최근 중국·베트남·필리핀 등 11개국 결혼이주여성과 외국인 근로자·학원 강사·유학생·목사 등 외국인 29명을 ‘외국인 자율방범대원’으로 위촉했다. 이들은 매월 두 차례에 걸쳐 외국인 밀집지역·다중이용업소 및 하남공단 내 기숙사·편의점 인근 지역 등을 중심으로 방범·순찰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이날 현재 광산구 내 외국인 다중이용업소는 송정(14곳)·월곡 및 우산(11곳)·하남(3곳)·평동(2곳)·신가(1곳) 등 모두 31곳이 운영되고 있다. 이들 자율방범대원은 또, 언어와 문화의 차이로 생기는 고민을 상담해주는 고민상담 창구 역할도 할 예정이다.

광산경찰 김운석 외사계장은 “외국인이 증가하다 보니 한국인 대상 범죄보다는 같은 나라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강력범죄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며 “외국인 자율방범대를 효과적으로 운영, 외국인 범죄 감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종행기자 golee@kwangju.co.kr


사회 주요기사
전남도, 무안·함평 양파 1만2000t 사들여 수출‘흉물이 된 랜드마크’ 전일빌딩의 애환
쌀 개방시 관세율 400% 안팎될 듯 광주 공모교장 4년뒤엔 교감으로 되돌아간다
광주 초·중·고교 학부모 700명에 물어보니■ 광주 초·중·고교 학부모 700명에 물어보니
장성 요양병원 방화 80대 구속기소주중 장맛비 … 주말부터 본격 불볕더위
병역 대체근무 ‘경비교도대’ 사라진다영산강 현장 점검 수자원공사 사장, 수질문제 없다는데 …
최신 포토뉴스

“강진에만 있는 것, 강진이 잘하는 것 …

“KTX 후진 광주역 정차 효율성 떨어져…

‘흉물이 된 랜드마크’ 전일빌딩의 애환

기동민·나경원 “잘해 봅시다”

양현종 ‘7이닝 1실점’의 패전
비박 김무성 “대세 이미 결판났다” …
“KTX 후진 광주역 정차 효율성 떨…
‘흉물이 된 랜드마크’ 전일빌딩의 애…
“강진에만 있는 것, 강진이 잘하는 …
김한길·안철수 ‘공천홍역’ 흐림 박…
정성근, 폭탄주 이어 자녀 불법비자 …
여야 4당·무소속 5파전 … 女 신예…
생활 게시판
7·30 재보선 경쟁률 광주 5 대 …

인사말 | 회사개요 | 광고안내 | 공지사항 | 전화번호 안내 | 기자이메일 안내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충처리인 제도 | 편집규약 | 독자게시판 |

Copyright 2009. 제호 : 광주일보 등록번호 : 전남아00091 | 대표이사 : 김여송 관리자에게 mailto:kwangju@kwangju.co.kr

주소 : 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 238 무등빌딩 광주일보사 TEL : 062)222-8111 (代)

광주일보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