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흑산도∼서울 경비행기 뜬다
소형 공항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내년 착공
1400 억원 들여 … 2017 년부터 50 인승 운행
2013년 05월 29일(수) 00:00
서울과 흑산도를 1시간에 연결하는 신안 흑산도 소형공항이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 내년부터 건설 공사가 본격화된다.

전남도는 28일 “흑산도 소형공항 건설 사업이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의 예비타당성조사 최종보고회를 통과해 내년부터 정부 예산으로 공항 건설을 착공, 2017년 우리나라 최초로 작은 섬에 공항이 완공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번 예비타당성조사에서 흑산도 소형공항 건설사업은 투자비 대비 손익비율(B/C)이 4.38로 나왔다. 이는 100원을 투자하면 438원의 효과가 있다는 의미여서 도에서 요구한 2014년 정부 예산 확보가 순조로울 것으로 보인다.

흑산도 소형공항은 오는 2016년까지 국비 1400억원을 투입해 신안 흑산면 61만 4487㎡에 길이 1200m의 활주로와 부대시설을 갖춘 소형으로 건설된다. 2017년 50인승 항공기를 운행해 김포, 무안, 김해공항을 비롯해 중국, 일본 등 해외공항과도 연계한 국내 및 국제 노선이 운행될 예정이다.

서울에서 KTX와 여객선으로 8시간 이상 걸리던 이동 시간이 1시간으로 단축돼 연평균 관광객이 100만명에 이를 전망이다.

/오광록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