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도시 브랜드 가치 확 높아진다
무등산 국립공원 지정 의미와 과제
국비투입 생태계 보전·공원 복원사업 가속
공원 부지내 사유지 매입 예산 확보 급선무
2012년 12월 28일(금) 00:00
27일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무등산이 넉넉한 품으로 광주시가지를 안고 있다. 무등산은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등 굴곡진 현대사를 광주 시민과 함께 해왔다.〈헬기조종 광주시소방항공대 박창순 기장, 문연석 부기장〉 /나명주기자 mjna@kwangju.co.kr
무등산이 국립공원으로 승격됨에 따라 공원면적이 크게 늘어나고 다양한 공원 시설이 확충된다. 또 편입부지 매입을 비롯한 관리주체의 변경 등 절차를 밟게된다. 공원관리비용은 국가에서 전액 부담하는 대신 공원보호를 위해 야간산행 금지 등 탐방조건은 까다로워진다.

◇면적 2.5배 늘고, 132개 시설 확충=면적은 ▲광주 북구 26.865㎢ ▲동구 20.789㎢ ▲화순군 15.802㎢ ▲담양군 11.969㎢ 등 광주·전남 4개 자치단체 75.425㎢다. 이는 현재 도립공원으로 지정된 30.230㎢의 2.5배 규모다. 따라서 탐방로 등 시민의 이용범위도 확대된다. 또 담양과 화순의 그린벨트 지역을 자연공원으로 활용할 수 있게된다.

광주시는 무등산 국립공원 지정 효과로 광주의 도시 브랜드 가치 제고와 국내외 탐방객 증가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국비투자로 각종 공원사업 추진 및 시비 절감, 전문적 공원관리로 생태계 보전 및 훼손지 복원 가속화 등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체계적인 야생 동·식물 보호가 이뤄져 수많은 국내외 탐방객들을 끌어들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개관과 함께 국내외 관광객 유인 효과와 주상절리대 세계유산등재 등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등산로 정비와 탐방안내, 수목병해충방제 작업 등에 필요한 연인원만 2만명으로 추정되는 고용창출 효과도 클 것으로 보인다.

◇국가에서 관리, 비용도 부담=관리주체가 광주시에서 국립공원관리공단으로 이관된다. 각종 행사 등을 개최할때 규제가 강화돼 시민들과의 마찰도 우려된다. 따라서 광주시는 무등산이 광주도심에 위치해 있고, 지역민의 무한사랑을 받고 있다는 점 등을 들어 공동으로 관리하는 방안을 건의할 방침이다. 한라산의 경우 지역의 특성 등을 고려해 제주도가 직접 관리하고 있다.

관리비용은 시에서 부담하던 공원관리 비용을 국가에서 전액 부담하게 되고, 공원관리 예산도 현재 연간 25억원에서 190억원으로 늘어나게 된다. 관리인력도 현재 51명에서 100명으로 늘어나고, 등산로 정비와 탐방안내, 수목 병해충방제 작업 등 연 2만명의 고용창출 효과도 기대된다.

◇입산객 탐방 제한 강화=과거 도립공원보다 자연보호 기능이 강화된다. 광주시민의 입장에선 예전에 비해 입산 통제 등의 불편함을 느낄 수도 있다. 국립공원 내에서 금지 및 제한하는 행위를 어기면 최소 5만원에서 최대 20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된다.

▲공원의 형상을 해치거나 공원시설을 훼손하는 행위 ▲야생동물을 잡기 위한 행위 ▲지정된 장소 밖에서 야영·주차·취사·상행위 ▲비탐방로 출입 행위 ▲자연 훼손 우려 있는 도구(톱, 도끼 등)를 지니고 입장하는 행위 ▲개, 고양이 등을 데리고 입장하는 행위 ▲인화물질 소지 및 흡연 행위 ▲계곡에서 목욕 및 세탁 행위 ▲일몰후부터 일출2시간 전까지 입산행위 등이 제한된다.

◇정상 군부대 이전 등은 해결과제=무등산 국립공원의 새단장을 위해서는 국비지원 등 국가적 관심이 절대적으로 요구된다. 우선 광주시가 공원시설 확충사업을 위해 내년부터 2017년까지 총 972억원을 투입하는 사업도 예산부족 때문에 지지부진해선 안된다. 특히 공원부지 내 사유지 매입을 위한 국비 보상도 하루빨리 이뤄져야 한다. 무등산 군부대 이전, 방송·통신시설(5곳) 통합도 필수 해결과제다. 군부대 이전 비용과 방송·통신시설 통합 노력과 함께 관련 예산도 확보돼야 한다.

/박진표기자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