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화갑 “호남 인사탕평 약속한 박근혜 지지”

“민주당은 날 용도 폐기했다” 씁쓸한 소회도
2012년 12월 03일(월) 00:00
한화갑 전 새천년민주당 대표가 지난 1일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 지지를 선언하면서 씁쓸한 소회를 털어놨다.

한 전 대표는 이날 광주일보와의 통화에서 새누리당 박 후보 지지에 대해 “무당파이자 자연인으로 판단컨데 박 후보가 가장 준비가 잘 된 후보라고 평가한다”며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정치에 입문한 지가 1년 밖에 되지 않아 아직까지 준비가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 전 대표는 이어 “과거 유신시절 박정희 정권 퇴진을 위해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목숨을 걸고 투쟁했으며 투옥된 바 있다”며 “박 후보나 새누리당에 무엇을 바라고 지지 선언을 한 것은 아니며 새누리당에 입당하거나 선대위 참여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박 후보 지지에 대한 진정성을 강조했다.

한 전 대표는 “최근 박 후보를 만났는데 아버지인 박정희 정권 당시 호남에 대한 소외와 차별에 대해 죄송함과 함께 책임감을 나타냈다”며 “박 후보는 그 자리에서 유신시절 피해자들에 대한 명예회복과 보상에 나서겠다는 약속과 함께 호남에는 인사탕평과 경제적 도약을 이끌어 내겠다고 다짐했다”고 밝혔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 지지를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한 전 대표는 “민주당은 사실상 한화갑을 ‘용도폐기’ 했다.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지지 요청을 하지 않았다”며 “오히려 내가 대선 정국에서 민주당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을까 해서 이해찬 전 대표에 만나자고 했으나 거절당했다”고 섭섭함을 털어놨다.

한 전 대표는 “친노 세력의 편협성과 패권주의가 민주당을 망치고 있다”며 “이들은 선거때만 호남을 찾고 선거 이후에는 탈 호남을 주장하는 등 호남을 주머니 속의 공깃돌 취급을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전 대표는 “호남은 지금 단 한명의 대선 주자도 내놓지 못하고 갈수록 변방으로 밀려나고 있어 마음이 아프다”며 “나의 결정이 호남의 현실을 되돌아보는 조그마한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임동욱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