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재인은 호남인맥 청산 주역이었다”
참여정부 탄생 주역 염동연 전의원 직격탄
2012년 08월 24일(금) 00:00
참여정부 탄생의 주역이었던 염동연 전 의원이 친노(친 노무현) 진영의 상징적 주자인 민주통합당 문재인 예비 후보에 직격탄을 날렸다.

김두관 예비 후보 공동선대위원장을 맞고 있는 염동연 전 의원은 23일 국회 출입 광주지역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문 후보는 참여정부 당시 호남 인맥 청산의 주역이었다”며 “이러한 인사가 호남의 아들, 호남의 후보를 자처하는 것은 소가 웃을 일”이라고 비판했다.

염 전 의원은 “문 후보가 호남의 후보나 아들이라고 자처하기 이전에 참여정부 시절의 자신의 행태에 대한 진정한 반성과 고백이 선행돼야 한다”고 덧 붙였다.

그는 또한,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 배경에는 문재인 후보 등 참여정부 핵심 인사들의 책임이 있다”며 “그들이 도의적 책임을 지고 자성하기 보다, 노 대통령 서거에 따른 추모 바람과 이명박 정부의 실정을 틈 타 정치적 과실을 취하려고 하는 것은 기회주의적이고 비겁한 행동”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염 전 의원은 “문 후보는 노무현 정부 창출 과정에서도 막판에 합류, 사실상 무임승차한 뒤 참여정부 핵심에서 활동했다”며 “그러한 사람이 노무현 전 대통령과 개혁·진보 진영이 정치적으로 어려움을 겪을 당시, 거듭된 출마 요구에도 단 한 번도 십자가(자기 희생)를 지려 하지 않았다”고 날을 세웠다.

염 전 의원은 “개인적 감정을 갖고 이런 말을 하는 건 아니며 정치적 도의 측면에서 지적하는 것”이라며 “민주당 대선 주자는 검증된 진정성을 바탕으로 미래의 비전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임동욱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