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전남도, 핵심현안 사업에 내년 예산안 편성 집중
광주시, AI 혁신실증 밸리 조성·현대미술관 유치 등 예산 건의
전남도, 김산업 진흥원 조성·양식어장 개선 등 미래 먹거리 집중
2024년 05월 21일(화) 20:25
광주시와 전남도가 이달 말 마무리되는 정부 부처별 내년도 예산안 편성을 앞두고 핵심 현안 사업비 반영에 집중하고 있다.

21일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시·도는 이날 기획재정부 주재로 열린 ‘2024년 지방재정협의회’에 참석,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현안 사업 추진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국비 예산을 건의했다.

광주시는 인공지능 혁신실증 밸리 조성(총 사업비 6000억원)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및 2025년도 국비 724억원(AI 융복합 실증 295억, 인프라 고도화 429억), 국립현대미술관 광주관 유치(995억원)를 위한 문화체육관광부 자체 기본계획 및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비 국비 5억원, 미래자동차 핵심부품 개발 지원 공동활용 플랫폼 구축(445억원)을 위한 기업 공동활용 플랫폼 구축비 국비 12억원, AI반도체통합검증센터구축(300억원)을 위한 검증장비 및 기반시설 구축 국비 42억원, 광주-대구 달빛철도 건설(4조5158억원) 기본계획 수립 용역비 국비 90억원 지원 등을 건의했다.

전남도는 미래 에너지 및 우주항공 산업 분야의 경우 민간 전용 우주발사체 엔진연소 시험시설 구축(총사업비 450억원·2025년 사업비 20억원), 압축공기 저장기술 개발(410억원·2025년 81억원) 사업에 필요한 사업비 지원을 요청했다.

농림해양산업 분야에서는 국립 김산업 진흥원 및 마른김 물류단지 조성(〃 1000억원·2025년 17억원), 자연재해 등 기후변화 대응할 양식어장 구조 개선(〃 500억원·2025년 70억원), 인공지능(AI) 첨단 축산업 융복합 밸리 조성(2025년 3억원) 사업비 지원을 요청했다.

전남도는 또 호남권 미래 사회간접자본 확충에 필요한 영암~광주 간 초고속도로 국가계획 반영, 고흥~광주 간 우주고속도로 국가계획 반영 등을 요청했고 화순군 폐광지역 경제진흥 개발사업(총사업비 5643억원·2025년 125억원) 등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해줄 것을 건의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진정한 지역균형발전을 위해서는 첨단 전략산업, 에너지 대전환 사업, 미래 사회간접자본 확충, 인공지능 첨단 축산업 산업화 등에 대한 정부의 관심과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부처예산안에 대한 기재부 심의 기간(6~8월)에도 수시로 기재부를 찾아 현안 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사업비 지원을 건의할 예정이다.

/김지을 기자 dok2000@kwangju.co.kr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