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암 홀몸어르신에 ‘따뜻한 한 끼’
현대삼호重 ‘진지방’ 개소
2020년 10월 20일(화) 18:57
현대삼호중공업(김형관 대표이사)은 사업장 인근의 혼자 사는 저소득 노인들의 식사를 돕기 위한 ‘진지방’을 열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영암군 삼호읍에 위치한 우리재가노인복지센터에 문을 연 ‘1% 나눔 진지방’은 끼니 해결이 어려운 저소득 독거 어르신 40세대에게 매주 밑반찬과 식자재, 계절 특식을 전달하는 사업으로 연간 5000만원 상당의 예산으로 운영된다.

현대중공업그룹 1%나눔재단의 대표 사업으로 서울과 울산, 서산 등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영암 삼호읍의 우리재가노인복지센터가 10호점이다.

이날 개소식에는 한정동 현대삼호중공업 전무와 오자영 삼호읍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삼호중공업 관계자는 “그룹사 임직원의 급여 1%를 모아 사업장이 위치한 영암 삼호읍에 진지방을 개소하게 됐다”며 “코로나19로 경영 환경이 어렵지만 지역과 상생·발전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가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영암=전봉헌 기자 j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