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빨간 장갑
2019년 11월 28일(목) 14:00
늦가을이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빨간 장갑들.

소금물에 잘 절여진 배추가 그들의 손에 들어가면 벌건 양념을 머금고는 이내 아삭하고 매콤한 김치로 탄생한다.

빠른 손놀림 속에 100포기든 200포기든 쓱싹쓱싹 거침없이 버무린다.

혹여 지칠새라 주변인들은 이 빨간 장갑들에게 가벼운 농담을 건네며 김장을 격려하며 응원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김치는 상자에 담겨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에 전달된다.

비록 자신들이 먹을 것이 아니더라도 즐거운 마음으로 정성껏 버무렸기에 맛 또한 일품일것이다.

다가오는 겨울 그들이 버무린 김치가 외로운 이들에게 먹는 즐거움이라도 주기를 희망한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