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공공 전자조달시스템 ‘나라장터’ 통합
기재부 내달부터…중복지출·조달업체 불편 최소화
2019년 06월 19일(수) 04:50
제각각 운영됐던 공공부문 전자조달시스템이 7월부터 조달청 ‘나라장터’(g2b.go.kr)로 통합된다.

기획재정부는 “공공기관 등 조달 수요기관이 별도의 자체전자조달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제한하는 ‘전자조달의 이용 및 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이 18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이날 밝혔다.

지금까지는 조달청 전자조달시스템인 나라장터가 있음에도 일부 공공기관이 별도 자체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어 중복지출, 조달업체의 불편 등 비효율 문제가 제기돼 왔다.

전자조달법 개정안과 시행령이 7월1일부터 시행되면서 ▲국가 보안 유지 목적상 필요하거나 ▲나라장터를 통해서 달목적을 달성하기 곤란한 경우에만 자체전자조달시스템을 신규로 구축·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기재부는 자체조달시스템의 신규 구축 허용에 대해 조달청에 위임하되 사전에 기재부와 협의하도록 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