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정은 친서…트럼프 “긍정적 일 있을 것”
북·미, 톱다운 교착돌파 촉각
2019년 06월 13일(목) 04:50
2차 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미 간 교착이 지속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서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해 톱다운식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전날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의 친서 전달 사실이 공개된 것은 지난 2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하노이 노딜’ 이후 3개월여간 북미간 교착·긴장국면이 이어져 온 가운데 ‘세기의 담판’으로 불려온 6·12 싱가포르 1차 북미 정상회담 1주년을 기해 북미 정상 간 톱다운 ‘친서 외교’를 통해 중대 돌파구가 극적으로 마련될지 주목된다.

특히 싱가포르 1주년을 즈음한 친서 외교를 통해 그동안 막혀 있던 실무급의 협상이 재개되고 미국의 ‘빅딜’과 북한의 ‘단계적 접근’ 간 접점 모색이 시작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달 말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간의 한미정상회담도 예정돼 있어 북미대화 재개를 위한 움직임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