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대통령 “필요한 건 신뢰…반드시 평화 이룰 것”
북미회담 1주년 오슬로대학 기조연설
2019년 06월 13일(목) 04:50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2일 오전(현지시간) 노르웨이 왕궁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 하랄5세 국왕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대화가 교착상태이지만 그것은 서로를 깊이 이해하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라며 “지난 70년 적대해왔던 마음을 녹여내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슬로대학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포럼에 참석, ‘국민을 위한 평화’라는 제목의 기조연설을 통해 “마침 오늘은 1차 북미 정상회담 1주년을 맞는 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른바 ‘오슬로 구상’으로 불리는 이번 연설은 작년 6·12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지 꼭 1년이 되는 날 나왔다는 점에서 상징성이 작지 않다. 특히 하노이 담판 결렬 이후 대화 교착 상황에 숨통을 트이게 할 모멘텀을 가져올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1년 전 오늘, 역사상 최초로 북미 정상이 싱가포르에서 손을 맞잡았고 두 정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새로운 북미관계, 한반도 평화체제의 큰 원칙에 합의했고 그 합의는 진행 중”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담대한 의지와 지도력이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서로에 대한 이해·신뢰를 깊이 하는 것이고 이를 토대로 대화 의지를 더욱 확고히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