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IA 김기태 감독 전격 사퇴....박흥식 대행체제
2019년 05월 16일(목) 18:02
KIA 타이거즈 김기태(50) 감독이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전격 사퇴했다.

김 감독은 16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T 위즈와 경기에 앞서 취재진에게 사퇴 의사를 밝혔다.

김 감독은 지난 15일 KT와 경기에서 4-7 패를 기록한 뒤 사임하겠다는 뜻을 구단에 전했고, 구단은 숙고 끝에 16일 사의를 수용했다.

KIA는 올 시즌 주축 선수들의 부진과 부상 탓에 10구단 체제 후 처음으로 최하위인 10위까지 추락하는 등 최악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지난 2014년 10월 고향팀 사령탑에 부임했던 김 감독은 2017년 KBO리그 정규리그 및 한국 시리즈 통합 우승과 3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이라는 기록을 뒤로하고 야인으로 돌아간다.

김 감독은 “팀을 위해 책임지고 물러나야 할 때라고 판단했다”면서 “팬 여러분께 즐거움을 드리지 못해 송구한 마음이고, 그동안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셨던 팬 여러분께 머리 숙여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KIA는 박흥식 퓨처스 감독을 감독 대행으로 임명했다. 박 감독 대행은 17일 대전 한화전부터 KIA를 이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