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할담비' 지병수 양아들, "악성 댓글 기분 안좋아"
2019년 05월 16일(목) 16:39
출처 : KBS1 \'인간극장\' 캡처
지병수 양아들 홍민기 씨가 아버지에 대한 걱정스러운 마음을 조심스럽게 내비쳤다.

16일 오전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는 ‘손담비’의 ‘미쳤어’를 불러 일약스타로 등극한 ‘할담비’ 지병수 할아버지와 양아들 홍민기 씨가 출연했다.

이날 지병수 할아버지는 둘째 양아들 홍민기 씨의 집에 방문했고, 홍민기 씨는 아버지의 바쁜 스케줄을 걱정했다.

홍민기 씨는 자신의 아버지 지병수 할아버지에게 “곧 있으면 나이가 여든인데 쉬어가면서 하셨으면 한다. 방송 활동으로 떼돈 벌 것도 아니지 않느냐”고 아버지의 건강을 걱정했다.

이어 “아버지가 좋아서 노래 부르는 건 괜찮은데 요즘 워낙 다양한 매체에 나오다 보니 걱정되는 게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또 “우리나라 사람들은 좋은 일에도 욕하는 사람이 많지 않나. 다행히도 아버지는 댓글을 못 보시지만 어쩌다가 그런 댓글을 보면 저도 기분이 안 좋다”라고 악성 댓글에 대한 우려의 마음을 드러냈다. / 온라인미디어 인턴 박유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