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임블리 '임지현', 가짜 아들 루머 확산...
2019년 05월 16일(목) 15:33
출처 : 유투브 캡쳐
임지현이 자신의 심경을 밝히며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와 임지현 부건에프엔씨 상무 부부의 인터뷰가 13일 한 매체를 통해 공개됐다. 이번 인터뷰를 통해 박준성 대표는 호박즙 26억원치를 환불했다며 “인스타그램을 통해 처음 알려졌는데 초기 소비자 응대가 잘못됐다. 김재식 헬스푸드에 접수된 2건 중 1건은 공장 측 실수로 제품이 없어졌다. 이런 상황이 임 상무에겐 보고 되지 않았다. 그래서 소비자는 의혹을 제기했다”라고 설명했다.

임블리 임지현 상무는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고객이 불안하다고 하니 너무 죄송했다. 빨리 해결해야 한다는 마음에 전체를 환불했다”라고 부연했다. 또 “다른 것을 다 떠나서 고객을 대했던 내 마음이 오해를 받는 것이 가장 힘들다”고 말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한 대화를 나누던 중 사업을 접을 생각도 있냐는 질문이 나왔다. 이에 임지현 상무는 “만약 진짜로 속이려고 했고 거짓말을 해왔다면, 아마 못 버텼을 것”이라며 “요즘 할 수 있는 게 생각뿐이라 많은 생각을 하는데 어떤 루머에 대해서는 미칠 것 같다. 우리 아들이 가짜 아들이라는 말이 가장 그랬다. 하지만 내가 접을 수 있는 위치가 아니다. 직원도 어렵게 버티고 있는데, 난 도망갈 수 없다”라고 심정을 밝혔다.

또한 그간 소비자와 임지현 상무가 직접 운영하고 있던 SNS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인스타에서 그냥 인간 임지현으로 답변했다. 개인적인 생각과 내가 느끼는 그대로, 답변을 달았다. 부족했던 것도 있고 실수했던 것도 있더라. 충분히 오해할 수 있겠다 싶다. 앞으로는 더 많이 생각하고 신중하게 할 것이다. 심려를 끼친 점 너무 죄송하다”라고 발언했다.

앞서 임지현은 임블리 홈페이지에서 판매했던 호박즙에서 곰팡이가 발견되고 그에 따른 소비자 응대 미흡 등으로 많은 임블리 소비자들의 등을 돌리게 만들었다. /온라인미디어 안턴 박유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