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진도군, 남문로 상가 골목상권 살리기 ‘시동’
행안부 공모사업 선정 10억 확보…커뮤니티 공간 조성 등
2019년 05월 02일(목) 00:00
진도군의 중심상권인 진도읍 남문로 상가가 정부가 추진하는 ‘2019 지역골목경제 융·복합 상권 개발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1일 진도군에 따르면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지역골목경제 융복합 상권개발 사업 공모에 진도군이 신청한 ‘홍주가 흐르고 진도개도 신명나는 오홍통’이 선정돼 1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진도군은 쇠퇴하고 있는 골목상권을 경쟁력 있는 골목으로 개선하고 지역공동체의 자발적인 협업 등 전반적인 상권체질을 변경하고 오는 7월 쏠비치 호텔&리조트 진도 개장과 연계해 연간 30만여명의 관광객들이 찾는 지역 골목 상권 만들기 차원으로 공모사업을 신청했다.

사업이 선정됨에 따라 군은 공폐가와 주차장 공간을 공동체 커뮤니티로 조성해 소통과 문화 활동 공간으로 활용하고 협동조합 판매대와 공동 조리시설을 설치하는 등 주민과 상인, 관광객을 위한 사랑방을 만들 계획이다.

/진도=박현영 기자 hypark@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