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남 땅끝해양자연사박물관 문 열어
국내 최대 규모…전시관·영상관·체험관 등 갖춰
2019년 05월 02일(목) 00:00
국내 최대 규모의 해양 실물표본을 보유한 해남의 땅끝해양자연사박물관이 문을 연다.<사진>

1일 해남군에 따르면 연면적 2491㎡ 지상 3층 규모로 전시관과 영상관, 체험관, 수장고 등을 갖춘 송지면 땅끝해양자연사박물관이 3일 개관식을 갖는다.

박물관의 핵심인 전시관은 4실로 구성됐다.

이 곳에는 화석류와 어류, 상어류, 갑각류, 육지생물 표본, 남극생물표본 등 1500여 종 5만6000여 점의 전시물이 관람객을 맞는다. 복사본이 아닌 실물 표본만으로 전시된 국내 유일,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시작海’의 1전시관에는 바다의 생성과 바다생물의 다양성 미래생명의 보고의 바다를 표현했으며 ‘대단海’의 2전시관은 전국 최대 규모의 길이 25m, 무게 3톤의 대왕고래뼈와 함께 흔히 볼 수 없는 고래태아표본이 전시되면서 관심을 끌고 있다.

‘다양海’의 제3전시관에는 상어류와 패류로 구성됐으며, ‘소중海’의 제4전시관은 해양 육지생물과 펭귄이 전시된다.

또 2층에는 영상관과 체험관이 있어 박물관을 찾은 관람객들이 조개류 등을 활용해 다양한 그림과 만들기를 할 수 있는 등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박물관 내 전시물은 임양수(63) 관장이 40여 년간 수집한 자료들로, 지난 2002년부터 운영돼온 기존 박물관을 신축해 2년여의 공사 기간을 거쳐 새롭게 개관하게 됐다.

해남군 관계자 “땅끝 해양자연사박물관은 국내 해양계통의 박물관 중 최대 규모”라며 “앞으로 다양한 전시기획을 통해 해남의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활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해남=박희석 기자 dia@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