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남군, 지역 특성 맞는 식량산업기반 조성 박차
농림축산식품부, 5개년 식량산업종합계획 최종 승인
쌀 작물 생산·가공·유통 계획 수립 공동 브랜드 육성
2019년 04월 18일(목) 00:00
해남군이 지역 특성을 고려한 식량산업 기반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해남군에 따르면 군은 최근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5개년 식량산업종합계획에 대한 최종 승인을 받았다.

식량산업종합계획(2019~2023년)은 향후 5년을 내다보고 쌀 식량 작물의 생산·가공·유통계획 수립·적정투자 계획·농가 조직화·기존 시설 가동률 제고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마련했다.

해남군은 농협 미곡종합처리장(RPC), 민간 RPC, 들녘 경영체, 생산·유통·가공 법인 및 단체와 논의를 거쳐 종합계획을 수립했다.

지역 식량산업 발전전략과 미곡 생산·유통 체계화, 밭작물 생산, 시설투자·운영, 협의체 구성·역할 분담 계획 등도 반영했다.

법인·단체에서 신청한 사업 추진 가능 여부·시행 시기 등을 논의해 실현 가능성이 큰 투자계획을 반영했다.

해남군 식량산업종합계획은 농림축산식품부 평가위원으로부터 지역의 농업적 환경을 적정하게 고려했고 사업목표·추진전략·지자체 사업도 등도 적절히 반영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타 작물 전환을 위한 농가 조직 강화, 공동브랜드 육성과 차별화 전략 등을 보완해야 한다는 의견도 받았다.

해남군 관계자는 “제시된 의견을 종합계획에 충분히 보완·반영하고, 식량산업의 체계적인 투자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해남=박희석 기자 dia@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