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배우 한지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편지 낭독…"우리 모두의 어머니 사랑합니다"
2019년 08월 14일(수) 13:14
출처 : 연합뉴스
배우 한지민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정부 기념식에서 편지를 낭독했다.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정부 기념식에서 배우 한지민이 위안부 피해자의 유족이 지금은 세상에 없는 어머니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했다.

배우 한지민 씨는 담담하고 차분한 목소리로 "살아있는 모든 순간이 고통과 싸움이었을 엄마를 생각하며 저는 울고 또 울었다. 이런 아픔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저희가 이어가겠다"고 편지를 읽어나갔다.

특히 "엄마가 처음으로 수요 집회에 나갔던 때가 떠오른다. 처음에는 어디 가시는지조차 몰랐던 제가 그 뒤 아픈 몸을 이끌고 미국과 일본까지 오가시는 것을 보면서 엄마가 겪은 참혹하고 처절했던 시간들에 대해 하나씩 하나씩 자세하게 알게 되었다. 엄마가 생전에 하시던 말씀이 생각난다. 끝까지 싸워다오. 사죄를 받아다오. 그래야 죽어서도 원한 없이 땅속에 묻혀 있을 것 같구나. 이 세상에 다시는 전쟁이 없어야 해. 다시는 나 같은 아픔이 없어야 해"라는 대목을 읽을 때는 감정이 북받쳤는지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반드시 엄마의 못다 한 소망을 이루어내겠다. 이제 모든 거 내려놓으시고 편안해지시길 소망한다"고 간절히 바랐다. 마지막으로 "나의 어머니, 우리 모두의 어머니, 사랑합니다"며 끝을 맺었다.

한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14일은 1991년 故 김학순 할머니께서 '위안부' 피해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날이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고,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기 위해 정부는 지난해부터 이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고 기념식을 개최했다.


/ 박유연